搜索

首页 > 뉴스 > 사회

손석희, 조주빈 협박에 돈 건넸다

yuuzeng 2020-3-26 11:37 조글로 244 0

摘要:  조씨, 포토라인서 한 첫마디가 "손석희·윤장현·김웅에게 사죄"성착취 외에도 사기행각 벌여손석희, 조주빈과 무슨일 있었길래… 왜 신고 않고 돈 입금했나孫측 "법적 다툼 중인 김웅이 테러 청부했다기에 돈 보낸 ...

조씨, 포토라인서 한 첫마디가 "손석희·윤장현·김웅에게 사죄"
성착취 외에도 사기행각 벌여

손석희, 조주빈과 무슨일 있었길래… 왜 신고 않고 돈 입금했나
孫측 "법적 다툼 중인 김웅이 테러 청부했다기에 돈 보낸것"
법조계 "이해 못할 대응… 경찰개입 원치않는 이유 있을수도"



성(性) 착취물 유포 텔레그램 '박사방' 운영자 조주빈(25·구속)씨가 25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면서 처음으로 얼굴과 신상이 대중에 공개됐다. 이날 오전 8시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의 포토라인에 선 조씨는 "손석희 (JTBC·사진) 사장님, 윤장현 (전 광주광역) 시장님,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"고 말했다. 그는 "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"고도 했다. 조씨는 사건과 직접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.

본지 취재에 따르면, 조씨는 '박사방' 사건 외에도 손석희 사장과 윤장현 전 시장, 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를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여 많게는 수천만원을 받아냈다. 윤 전 시장에 대해선 '청와대 실장', 손 사장에 대해선 '흥신소 사장' 등을 사칭했다. 김씨와 윤 전 시장 측 모두 이를 인정하면서 "돈을 줬다"고 시인했다. 경찰은 "손 사장이 모종의 협박을 받고 조씨 측에 돈을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"고 했다.

JTBC 측은 이날 손 사장을 대신해 입장문을 내고 "(손 사장이) 자신을 흥신소 사장이라고 소개한 인물로부터 'K씨가 손 사장과 가족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려 한다'는 내용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고, 증거 확보를 위해 (그의 요구대로) 금품을 제공했다"고 밝혔다. 여기서 K씨는 지난해 '뺑소니 논란'으로 손 사장과 갈등을 벌였던 프리랜서 기자 김씨를 말한다. JTBC 측은 이 사실을 수사 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"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(손 사장을 해치려는 사람이)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봐 조심스러웠다"며 "흥신소 사장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서 알게 됐다"고 했다.

윤 전 시장 측은 "청와대 최 실장이란 인물을 통해 'JTBC에 출연해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범 사건에 대해 해명할 기회를 주겠다'는 말을 듣고 최 실장 측에 돈을 줬다"고 했다. 김씨는 "손 사장의 뺑소니 의혹 관련 영상을 주겠다고 하기에 1500만원을 줬지만 빈 USB를 받았다"고 했다.


성 착취물 유포 텔레그램 '박사방' 운영자 조주빈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손석희 JTBC 사장을 접촉, 흥신소 사장을 사칭하면서 "프리랜서 기자 김웅씨가 당신과 가족을 해치라고 내게 돈을 지급했다"고 했다. 그러면서 조씨는 손 사장에게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를 제시했다. 조씨 자신이 직접 김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문자였다는 것이다. JTBC 측은 "텔레그램 내용이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(眞本)인 줄 알 정도"라며 "이 때문에 한동안 손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"고 밝혔다.

그러나 그렇게 위급한 상황임에도 손 사장은 검경에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다. 손 사장을 상대로 흥신소 사장을 사칭한 조씨는 물론 김씨에 대한 신고나 수사 의뢰를 하지 않았던 것이다. 오히려 손 사장은 조씨가 금품을 요구하자 이에 응했고, 조씨는 그대로 연락을 끊어 버렸다. 손 사장 측은 "증거 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준 것"이라고 했지만, 법조계에서는 "이해할 수 없는 대응"이란 말이 나왔다.

사정 기관 관계자는 "손 사장으로선 수사 기관이 개입하는 것이 달갑지 않은 상황이 있었을 것"이라며 "한때 손 사장을 어렵게 만들었던 '뺑소니 의혹'이 다시 불거질까 봐 그랬을 가능성이 있다"고 했다.

조씨가 손 사장과 가족을 해치려 했다고 지목했던 김웅씨는 '뺑소니 논란'으로 손 사장과 갈등을 빚던 인물이었다. 손 사장과 김씨의 다툼은, 김씨가 2017년 4월 손 사장이 경기도 과천의 한 교회 주차장에서 접촉 사고를 낸 것을 2018년 8월 취재하면서 불거졌다. 이 과정에서 김씨는 "취재를 이어가던 중 가진 2019년 1월 술자리에서 손 대표가 두 차례 주먹으로 때렸다"고 주장했고, 이에 대해 손 사장은 "김씨가 JTBC에 채용해 달라고 협박했다"고 맞섰다. 김씨는 '폭행' 당시 손 사장과 나눈 대화 내용 녹음과 문자메시지를 공개했고 손 사장이 이를 반박하면서 '진흙탕 싸움'이 됐다. 검찰은 지난 1월 손 사장을 김씨 폭행 혐의로 약식 기소하고, 김씨는 공갈 미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.

이처럼 격렬한 갈등을 빚었던 만큼, 손 사장이 김씨를 더 강하게 처벌할 수 있는 제보를 조씨로부터 입수했다면 이를 당장 수사 기관에 신고하는 게 상식적이었다. "불안에 떨었다"던 손 사장은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하지 않았다.


조씨는 김씨를 상대로는 손 사장의 교통사고 '뺑소니 영상'을 주겠다고 하면서 지난해 1500만원을 뜯어냈다. 김씨는 조씨가 말한 대로 경기도 군포의 한 주택가 폐가구들 사이에 현금 다발을 두고 영상이 들었다는 USB를 챙겨 왔지만, 거기엔 아무런 영상도 담겨 있지 않았다. 이번에 체포된 조씨의 일당 중 한 명이 그 돈을 챙겼던 것이 드러났다.

또한 윤 전 광주시장은 '청와대 최 실장'을 사칭한 조씨에게 수천만원을 줬다.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사기범에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 4억50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전 시장에게 지난해 여름 텔레그램으로 '최 실장'(조씨)이 접근했다. 조씨는 "(JTBC 방송 출연을 통해) 억울함을 풀어주겠다"고 했다.

이후 윤 전 시장은 최 실장을 사칭한 조씨와 통화했다. 조씨는 "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손석희 사장에게 부탁해 (JTBC) 방송에 출연하도록 돕겠다"고 했다. 같은 해 8월 조씨가 "손 사장과 잘 안다"며 윤 전 시장을 서울로 불렀다. 윤 전 시장은 안내자로 나온 '청년'을 따라가 JTBC 사옥 내 스튜디오 인근에서 손 사장과 인사를 나눴다고 한다. 이 '청년'은 조씨와는 별도의 인물이었다.

윤 전 시장이 방송 출연 일정을 잡지 못한 채 광주로 내려오자, 조씨는 윤 전 시장에게 전화로 "사람을 보낼 테니 상의하라"고 했다. 이에 따라 광주로 내려가 윤 전 시장을 만난 인물은 앞서 JTBC에서 윤 전 시장을 안내했던 '청년'이었다. 경찰은 이 사람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. 윤 전 시장 측은 "윤 전 시장이 활동비 명목으로 1000만~2000만원가량을 건넨 것으로 안다"고 전했다. 윤 전 시장은 최근에야 경찰의 연락을 받고 사기당한 것을 알았다고 한다.

손 사장은 이날 서울 서부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참석해 "제가 언론계 생활 36년에 이렇게 마무리하게 될 줄(몰랐다)"이라고 소회를 밝혔다.

조선일보

鲜花

握手

雷人

路过

鸡蛋
우리민족 소셜네트워크 - 놀러와
놀러와
회사소개
인재채용
비즈니스
광고제휴
상가입주
패밀리
공식계정
놀러와APP
놀러와114

위챗 공식계정

모바일버전

놀러와APP

Copyright © 2019 놀러와 All Rights Reserved.
返回顶部